영화 <잉크하트> - 이야기에 대한 향수 혹은 뻔한 가족영화?


영화 <잉크하트>

감독: 이언 소프틀리
주연: 브랜든 프레이저, 시에나 걸로리


기대이상의 영화였다.
전체적인 흐름은 미국식 가족영화 그 이상은 아니었다.
역경을 딛고 일어서는 과정에서 가족들은 서로의 사랑을 재발견하고
결국 그 사랑으로 악당들을 물리치는 스토리.

그 기본 뼈대 위에 이 영화는 일단 볼거리 면에서 1점 추가 포인트를 얻고 시작한다.
개성강한 캐릭터들은 다소 밋밋한 스토리의 약점을 어느 정도 보완해 준다.

하지만 이 영화는 그 이상인데,
특히나 책을 좋아 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그 매력을 느낄 수 있었을 것이다.

책 속 캐릭터들이 마술처럼 현실세계로 튀어나온다는 설정,
그리고 잊혀져 가는 책에 대한 향수.
거대한 서고라고 할만한 엘레나의 집 가득한 책들,
먼지 가득한 고서들,
그리고 그 고서들에 새로운 생명을 부여하는 제본가와
그의 또다른 모습인 실버통( 그는 책의 겉모습만이 아니라 그 내용까지 살려 내는 셈)

악당들은 글로 쓰여진 책속에서 나왔으면서도
글을 한 자도 읽을 줄 모른다, 그리고 자신들의 악행(?)을 카메라에 담으며 즐거워 한다.
악당들이 쓰러질 때, 그 카메라 또한 내동댕이 쳐지는 모습은
영상 매체에 압도당한 책들의 복수라고나 할까...
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...이 자체가 바로 영화아닌가 ;p

아무튼 이 영화는 사라져 가는 종이책(이야기)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며
단순한 가족 영화 이상의 울림을 갖는다.

또한
이 영화에서 가장 흥미로운 캐릭터는 영화속 <잉크하트> 의 작가인 페노글리오인데
그는 작가로서 이 모든 소심하거나 잔혹한, 때론 우스꽝스러운 캐릭터들의 창조자이다.
하지만 그는 어딘지 엉성하고 둔한 모습으로 등장한다.
왜 아니겠나. 책 속에만 파뭍혀 사는 우리의 순진한 작가들이란 왜 이런 모습이 아니겠나.
그는 필경 대형서점 경영서 섹션에서 잘나가는 자기계발 책 따위는 쓸 줄 모르는
"소설따위"나 써대는 작가 나부랭이 일 것이다.

그래서 이런 현실을 떠나, 차라리 자신이 창조한 그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길 선택했을터.
우리의 어리숙한 이 순수한 정신의 창조자는 그 속에서도 또 다른 이야기들을 만들어
사람들에게 들려 주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.


영화 내내 귀를 즐겁게 하는 영국식 억양(특히 고집센 엘레나의 그 표정과 발음이란)과
메기역의 엘리자 배넷의 연기도 흥미로운 볼거리.


이 영화를 먼저 원작 소설을 접한 후 본 사람들은 실망이 클지도 모르겠다.
하지만 원작을 다른 매체로 재제작했을 때 생기는 흔한 문제이며,
늘 그렇듯, 애당초 원작을 복원하겠다는 생각은 접고,
활자든 영상이든 자신이 가진 강점을 활용하여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만들겠다는
접근법이 훨씬 유용할 것이다.

나의 경우는 영화를 본 후에, 원작 소설을 읽고 있는 중이라
다행이란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^^
영화가 원작 소설의 속깊은 울림을 담아내지 못했다는 아쉬움 못지 않게
영화 자체도 꽤 재미있게 짜여진, 나름 선저한 작품이었다고 생각한다.


아무튼 영화는 가족, 연인 모두가 함께 보아도 될 만큼 괜찮은 영화이다.
아울러 그 원작 소설은 그 이상으로 빛나는 작품이라는 것을 첨언하며...

by neooen | 2009/02/02 01:07 | 보다 그리고 말하다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neooen.egloos.com/tb/5927481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